menu_close
  • top_banner
poster02

공연명 : 

블랙메리포핀스

일정 : 

2016-10-14 ~ 2017-01-01


장소 : 

대학로 TOM(티오엠) 1관

시놉시스

1926년 독일의 저명한 심리학자인 그란첸 슈워츠 박사의 대저택 화재사건.

화재로 인해 저택은 물론 시체가 훼손 되고 유일한 생존자들인 4명의 아이들이 화재의 충격으로 아무것도 기억하지 못하자 단순 화재 사건 처리 될 뻔 한 이 사건은 한 형사의 끈질긴 수사로 결국 내부 소행임이 밝혀진다. 아이들을 구해내고 본인은 전신화상을 당했던 그라첸 박사의 연구조교이자 아이들의 보모 메리슈미트는 입양된 아이들 중 첫째 한스의 진술에 따라 유력한 용의자로 부각된다.

메리 슈미트는 수사 도중 극적으로 도주하여 사라지고 그로부터 12년 후,
사건은 사람들의 기억 속에서 잊혀 지고 아이들은 각기 다른 집에 입양된 채 새로운 삶을 살아간다.
아이들 중 둘째였던 헤르만은 유명 화가로 성장하지만 작품 활동을 계속 할수록 계속되는 까닭 모를 분노와 파괴성을 마주하게 되고 스스로를 두려워하게 된다.
매일 밤, 악몽 속에서 자라나는 두려움은 메리가 아이들에게 읽어주던 동화 속 주인공인 모래사나이의 형상을 만들고 헤르만의 기억을 왜곡시킨다.

자신이 살인범이라고 믿어 의심치 않던 헤르만은 어느 날,
메리를 찾아 집에 가두고 있다는 한스의 전갈을 받고 급히 한스를 찾아가는데…

“눈을 감으면.. 기억을 지워줘.”

출연진 및 스텝

<출연진>
이경수, 에녹, 김도빈, 전성우, 강영석, 송상은, 안은진, 이지수, 이승원, 박정원, 전혜선, 김경화

<스텝>
프로듀서_ 최진 / 연출·극작·작곡_ 서윤미 / 음악감독·편곡_ 김은영 / 안무_ 안영준 / 무대디자인_ 황수연 /
조명디자인_ 구윤영 / 의상디자인_ 조문수 / 음향디자인_ 권지휘 / 소품디자인_ 김소연 / 분장디자인_ 김민경 / 무대감독_ 이윤정

기획/제작사_ 아시아브릿지컨텐츠㈜

  • contents

    창작 캣조르바 CAT ZORBA 정통 뮤지컬의 즐거움과 수학에 대한 흥미 그리고 창의력과 상상력을 함께 불러일으키는 온 가족을 위한 뮤지컬!

  • contents

    창작 삼총사 THE THREE MUSKETEERS 17세기 파리, 남자의 전설이 돌아온다

  • contents

    창작 도리안 그레이 DORIAN GRAY 거부할 수 없는 치명적 매력에 가려진 추악한 진실!

  • contents

    창작 마타하리 MATA HARI 전 세계가 전율할 뮤지컬의 탄생

  • contents

    라이선스 위키드 WICKED 브로드웨이의 거대한 블록버스터! 2016 초록마녀의 시간이 시작된다!

  • contents

    라이선스 보디가드 THE BODYGUARD 세계적인 디바 '휘트니 휴스턴'이 부른 명곡이 무대 위에서 다시 살아난다!

  • contents

    창작 서울의 달 바람이 분다. 살아야 겠다.

  • contents

    라이선스 팬텀 PHANTOM 당신이 몰랐던 오페라의 유령의 숨겨진 이야기

  • contents

    라이선스 몬테크리스토 MONTECRISTO 정의는 갖는 자의 것, 사랑은 주는 자의 것

  • contents

    창작 오!캐롤 OH!CAROL 팝의 거장 '닐 세다카'의 전미흥행 히트팝 뮤지컬

  • contents

    창작 총각네 야채가게 꿈꾸는 청춘들의 별난 야채가게

  • contents

    창작 바람이 불어오는 곳 故김광석의 노래와 함께 우리들의 삶의 풍경을 담아낸 뮤지컬

시놉시스

close
1926년 독일의 저명한 심리학자인 그란첸 슈워츠 박사의 대저택 화재사건.

화재로 인해 저택은 물론 시체가 훼손 되고 유일한 생존자들인 4명의 아이들이 화재의 충격으로 아무것도 기억하지 못하자 단순 화재 사건 처리 될 뻔 한 이 사건은 한 형사의 끈질긴 수사로 결국 내부 소행임이 밝혀진다. 아이들을 구해내고 본인은 전신화상을 당했던 그라첸 박사의 연구조교이자 아이들의 보모 메리슈미트는 입양된 아이들 중 첫째 한스의 진술에 따라 유력한 용의자로 부각된다.

메리 슈미트는 수사 도중 극적으로 도주하여 사라지고 그로부터 12년 후,
사건은 사람들의 기억 속에서 잊혀 지고 아이들은 각기 다른 집에 입양된 채 새로운 삶을 살아간다.
아이들 중 둘째였던 헤르만은 유명 화가로 성장하지만 작품 활동을 계속 할수록 계속되는 까닭 모를 분노와 파괴성을 마주하게 되고 스스로를 두려워하게 된다.
매일 밤, 악몽 속에서 자라나는 두려움은 메리가 아이들에게 읽어주던 동화 속 주인공인 모래사나이의 형상을 만들고 헤르만의 기억을 왜곡시킨다.

자신이 살인범이라고 믿어 의심치 않던 헤르만은 어느 날,
메리를 찾아 집에 가두고 있다는 한스의 전갈을 받고 급히 한스를 찾아가는데…

“눈을 감으면.. 기억을 지워줘.”
w_x